Browsed by
Category: 설교

주일설교 원고, 동영상, 사진

과테말라 산티아고 센터, 나만식 선교사 이야기 (2)

과테말라 산티아고 센터, 나만식 선교사 이야기 (2)

금년에 우리 휴스턴 기독교 교회 연합회 선교 분과 위원회의 선한 사업으로 2019년 5월 6일(월)부터 11일(토)까지 5박 6일 동안 <과테말라 단기선교>를 목회자팀 10분과 평신도팀 10분이 함께 참가하는 것을 전제로 계획을 하고 있다. 이번에는 나만식 선교사가 기아대책에 보고하였던 <과케말라 산티아고 센터 2016년 상반기 보고서>를 먼저 소개하고자 한다. 지금부터 3년 전의 사역 보고서이다. “올해가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6개월이 지나갔습니다.한국의 더운 날씨와 바쁜 생활 속에서도 후원자님들께서 과테말라 어린이들을 기억하시고 귀한 사랑과 기도로 돌보아 주셨기에 지금까지의 일들이 가능했습니다. 많은 어린이들이 어려운…

Read More Read More

과테말라 나만식 선교사와 최순희 선교사의 기도편지 (1)

과테말라 나만식 선교사와 최순희 선교사의 기도편지 (1)

작년 5월 마지막 주간인 5월 28일부터 6월 2일까지 휴스턴 기독교 교회 연합회 주관으로 행했던 5박 6일 동안의 “태국 단기 선교”는 10명의 동역자 팀원들이 매우 빡 빡한 일정 가운데 매우 힘들게 다녀 왔지마는, 하나님의 은혜로 우리의 소임을 다하고 무사히 다녀 온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었다. 또한 고 김종일 선교사가 개척해서 약 10 동안 눈물과 헌신으로 세워 놓았던 나콘나욕 교회와크렁봉 교회와 잔타부리 교회, 롱탑교회 등 4개의 교회들을 방문하여서 현지인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었던 것이 큰 보람이었다. 특히 교회 연합회의 후원으로 크렁봉 교회에 에어컨들을 설치해…

Read More Read More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운지 어언 18년…………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운지 어언 18년…………

필자가 하나님의 섭리와 은혜 가운데 주님의 몸된 교회를 휴스턴 지역에 세운 지도 어언 18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매 해마다 교회 창립일이 다가오면 외부의 목사들이나 선교사들을 초청하여서 “선교비전집회”를 열어 왔었는데, 올 해가 바로 18번째이다. 그래서 올 해는 멕시코에서 선교하고 계신 선교사님을 초청한 상태이다. 처음 미국교회를 빌려서 교회를 개척하여 첫 에배를 드렸던 때가 바로 2000년 10월 1일 주일의 일이었다. 그 때에 필자의 식구들 4식구들을 제하고는 3분의 성도들과 함께 첫 번째 개척예배를 드렸던 것이다. 교회를 개척할 당시에 필자의 꿈은 복음 전파하는 일에 앞장서는 교회로서…

Read More Read More

2018년을 보내고 2019년 새 해를 맞이 하면서

2018년을 보내고 2019년 새 해를 맞이 하면서

 2018년도를 맞이한 지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 해가 다 지나가고, 이제 3일만 더 있으면 2019년 새 해를 맞이하게 된다. 2018년도에는 조국 땅의 북한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남북 정상 회담 일정이 있었고, 그 앞서 싱가포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미북 정상 회담 일정도 있었다. 그리고 미국에서의 지난 11월 중간 선거 를 통하여 상원은 공화당이 장악을 하였지마는, 하원은 민주당이 장악하게 되므로 트럼프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정치력을 발휘해 나갈 때에 쉽지 않은 정치적인 상황을 만들고 말았다. 그런데 실제로 김정은과…

Read More Read More

대강절 중에 성도의 삶

대강절 중에 성도의 삶

     2018년 올 해 대림절(Advent)은 12월 2일 주일부터 성탄절 전날인 12월 24일까지이다. “도착”을 의미하는 라틴어 어드벤투스(Adventus)에서 유래된 대강절(Advent,待降節)은  대림절(待臨節) 혹은 강림절(降臨節)이라고도 부르는데, 교회력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이기도 하다.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기다린다는 의미로 지켜지는 이 “대강절”은 이미 초대교회 때부터 기념되기 시작하였지마는 성탄절이 동,서 로마교회의 동일된 절기로 승인된 4세기 후반 이후에야 비로소 성탄절 전 4주간의 고정된 절기로 지키게 되었던 것이다.       이 대강절 절기에 갖는 교회의 풍습으로는 교회의 예전 색깔은 자주색을 사용하고 있으며, 강단을 꾸미는 화환과 촛불 5개(작은…

Read More Read More

또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또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2018년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다. 그 동안에 우리는 341일을 다 지나고 금년이 이제 경우 24일 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그 동안에 우리는 다사 다난 하였던 한 해를 거의 다 지난 셈이다. 필자는 필자가 섬기는 교회에서만 그 동안에 3분의 성도들을 위한 장례식을 집례하기도 하였던 한 해였다. 올 1월에 한 분, 3월에 한 분, 그리고 11월에 또 한 분을 보내 드렸다.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섬겨 온지 그 동안 18년의 세월이 지나는 동안 장례식을 한번도 집례하지 않았던 해가 더 많았었는데, 금년에는 3분이나…

Read More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