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Author: Admin WP

기다림의 은혜

기다림의 은혜

    2019년도의 대림절은 12월 1일주일부터 12월 24일까지이다. 대림절(대강절, 또는 강림절, Advent) 이란 말은 “오다”, “출현하다”란 뜻을 가진 라틴어 Adventus에서 온 말인데, 성탄절 전 4주 동안을 지칭하는 것이다. 매주일 촛불을 하나씩 밝혀 가면서 곧 성탄하실 주님을 기다리는 절기인 것이다.  베데스다 연못가에 많은 환자들이 있었을 때에 주님이 그 현장에 찾아 오셨다. 그 수많은 환자들 중에 주님이 누구에게 찾아 가셨는가? 바로 38년된 환자에게 찾아 가셨던 것이다. 왜 다른 모든 환자들에게 찾아 가지 않으시고, 그에게만 찾아 가셨을까? 다른 환자들은 절망하고 체념하면서 그냥 자기…

Read More Read More

추수감사절의 유래와 미국의 건국정신

추수감사절의 유래와 미국의 건국정신

  바로 어제가 미국의 중요한 국경일인 Thanksgiving Day(추수감사절)였다. 오늘 필자는 “추수감사절의 유래와 미국의 건국정신”이란 주제를 가지고 글을 써 나가려고 한다. 위키백과에 의하면, “추수감사절의 유래”에 대해서 이렇게 설명하고 있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추수감사절은 영국에서 메사추세츠의 플리머스 식민지로 이주한 필그림 파더스의 첫 수확을 기념하는 행사이고, 보편적으로 널리 행해지는 일반적인 행사이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필그림들(청교도들)이 플리머스에 도착한 1620년에서 1621년 초의 가을과 겨울은 매우 심한 추위로 인하여 매우 힘들었고, 그로 인해 많은 사망자들을 내게 되었으며, 주위에 거주하고 있던 인디언 부족 왕파노아그 족의 도움으로 살아남을…

Read More Read More

우리를 보호하시는 하나님

우리를 보호하시는 하나님

     시편 91편2-3절에 보면,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그가 너를 그의 깃으로 덮으시리니 네가 그의 날개 아래에 피하리로다. 그의 진실함은 방패와 손 방패가 되시나니,” 또 같은 시편 91:11–13절에 보면,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천사들을 명령하사 네 모든 길에서 너를 지키게 하심이라.  그들이 그들의 손으로 너를 붙들어 발이 돌에 부딪히지 아니하게 하리로다. 네가  사자와 독사를 밟으며 젊은 사자와 뱀을 발로 누르리로다….

Read More Read More

우리에게 은혜 베푸시는 하나님

우리에게 은혜 베푸시는 하나님

   필자는지금 65세의 나이로, 미국 휴스턴에 들어와서 24년째 살아가고 있다. 그 동안에 필자는 수술만 1997년도에 양쪽 힙 조인트 수술을 2번 받았고, 1998년도에는 왼쪽 무릎 수술을 1번 받았고, 이번 최근에는 전립선 비대증 제거 시술을  2번을 받았으니, 시술과 수술만 해도 5번을 받은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필자의 건강을 이만큼 유지할 수 있는 것에 감사드릴 뿐이다.  금번에 시술 담당 닥터가 하는 말이 “목사님! 건강하지 못하면 목회도 못하십니다. 건강을 잘 지키셔야 목회도 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 말을 듣고서 필자는 즉시로 시술을 받기로…

Read More Read More

신실한 동역자 가이오

신실한 동역자 가이오

요한 3서 1:1–4절에 보면 사도 요한이 사랑하는 동역자 가이오(Gaius) 에게 편지를 보내면서 그를 칭찬하며 축복을 비는 장면이 나온다. 오늘 필자는 “신실한 동역자 가이오”라는 제목으로 글을 쓰면서 가이오의 위대한 장점들을 함께 본받기를 간절히 소원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쓰려고 한다. 첫째로 가이오는 사도 요한이 참으로 사랑하는 동역자였던 것을 알 수 있다(요한3서 1:1). 가이오는 참으로 사랑받는 자였다. 교회에서 주의 사역들을 감당해 나가면서 동역자들 간에 갈등이나 서로 시기하는 일이나 서로 질투하는 일들이 있다면 그 공동체를 유지해 나가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 속에 사도…

Read More Read More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이는 하나님께서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라”(로마서 2:11).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보시고 판결하시는 분이 아니십니다. 사무엘상 16:7절에 보면, “여호와께서 사무엘에게 이르시되 그의 용모와 키를 보지 말라 내가 이미 그를 버렸노라. 내가 보는 것은 사람과 같지 아니하니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 이렇게 사무엘에게 말씀하신 하나님은 이새의 아들들 중에 장남인 엘리압에게 기름을 부으라고 아니하시고, 그의 둘째 아들 아비나답도 아니었고, 셋째 아들 삼마도 아니었으며, 넷 째, 다섯 째, 여섯 째, 일곱 째 아들에게도 기름을 부르라고 명하시지 않으셨다. 그날 들판에서 부지런히…

Read More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