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흑인 학생의 선행과 보상

한 흑인 학생의 선행과 보상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 시위가 촉발된 가운데 혼자서 그 시위 현장을 청소한 한 흑인 학생에게 “기적”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지난 6월 7일 CNN에 따르면 고교 3학년생 (12학년)인 ‘안토니오 그웬 주니어’(18세)가 고향인 뉴욕 버팔로의 베일리 에비뉴 거리가 시위로 인하여서 유리조각들과 쓰레기들로 뒤덮인 것을 보고 빗자루를 들고 거리로 나섰다고 한다. 쓰레기 봉투를 사들고 거리를 청소하기 시작한 건 새벽 2시, 그웬은 그 뒤로 약 10시간 동안 땀을 흘리며 거리를 깨끗하게 청소하였다고 한다. 뒤늦게 청소하러 나온 이웃들이 할 일은 거의 남아있지  않았었다는 것이다. 그웬의 선행이 지역 사회에 알려지게 되자 “기적”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뉴스를 본 매트 블록 씨는 자신이 아끼는 2004년 형 빨간색 무스탕 컨버터블을 그웹에게 선물하기로 하였다고 한다. 그는 “그웬이 페이스북에서 어떤 차를 살지 조언을 구하는 것을 보았다”고 하면서 “나도 젊을 때 아끼던 차이지마는 지금은 가끔 타고 있어서 이 차를  그웬에게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2018년 세상을 떠난 그웬의 어머니도 그 빨간색 무스탕을 몰았다고 하는데, 그웬 자신의 선행으로 인하여 그는 이 차를 선물로 받게 된 것이다. 그웬은 “자동차를 주겠다고 했을 때 너무나 감사하고 또 놀라서 소름이 돋았다”고 말하였다는 것이다. 블록의 선행을 알게 된 현지 사업가인 ‘밥 브리클랜드’는 보험사를 통해 해당 차량의 자동차 보험 무료 가입 기간을1년 더 연장해 주기로 하였다고 한다.

또한 그웬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 올 가을부터 다닐 대학의 등록금을 모아야 할 처지였는데, 버팔로의 메다일 컬리지에서는 그에게 전액 장학금을 제공하기로 하였다는 것이다. ‘안토니오 그웬 주니어’의 헌신적인 선행으로 인하여 그는 자신의 자동차 문제도 해결이되고, 1년 동안의 자동차 보혐도 해결이 되고, 뿐만 아니라 대학의 등록까지도 모두 해결되게 된 것이다. 새벽 2시부터 길거리 청소를 하기 시작해서 무려 10시간 동안을 청소하였다면 정오 12시까지 일을 하였다는 것이다. 그의 선행은 처음이 아니라 교회 등에서 수년 동안 자원봉사를 해 왔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잠언 3:27-28절에 의하면, “손이 선을 베풀 힘이 있거든 마땅히 받을 자에게 베풀기를 아끼지 말며. 네게 있거든 이웃에게 이르기를 갔다가 다시 오라 내일 주겠노라 하지 말며,” 디모데전서 6:18-19절에 보면 “선을 행하고 선한 사업을 많이 하고, 나누어 주기를 좋아하며 너그러운 자가 되게 하라. 이것이 장래에 자기를 위하여 좋은 터를 쌓아 참된 생명을 취하는 것이니라.” 독일의 함부르크 대학의 바이올린 교수였던 골드슈타인(Goldstein)은 소련으로부터 망명을 온 음악인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위암으로 두 번 수술을 받았는데 마취하기를 거절한 후에 수술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마취를 하게 되면 암기해 둔 악보가 망각될 것이라는 것이었다. 장기간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는데 죽기 전에 그는 자기 손으로 부고를 만들어서 화제를 남겼다고 한다. 부고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1) 조화를 가져오지 마시오. 2) 조화 대신 부의금으로 해 주시오. 3) 부의금은 현금으로 해 주시오. 4) 모아진 부의금은 전액 장애자 시설을 위해 써 주시오. 5) 장레식에 참석하지 못한 사람들은 은행구좌로 부의금을 송금해 주시오”라고 썼다는 것이다. 골드슈타인은 생전에 그가 연주했던 음악보다 더 멋지게 아름답게 자신의 인생을 마무리했던 것이다. 선한 마음을 가지고 선을 베푸는 인생을 살면서 마무리한 것은 매우 귀한 일이 아닐 수가  없다.   

마태복음 5:16절에 보면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잠언 19:17절에는 “가난한 자를 불쌍히 여기는 것은 여호와께 꾸이는 것이니 선행을 갚아 주시리라.” 중국 선교사였던 고든의 삶은 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이었다고 한다. 그에 관한 다음과 같은 일화가 전해져 내려 오고 있다. 어느 날 중국 정부가 고든의 선행에 대해 상을 주려고 하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고든은 중국 정부가 제시한 모든 명예를 거절하였다. 그는 돈도, 높은 지위도 모두 다 마다하였다. 그렇지만 그는 단 한 가지만은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것은 그의 이름과 서른 세 가지의 행적을 새겨 넣은 메달이었는데, 그것까지도 거절할 수는 없었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그가 사망한 후에 이 메달은 어느 것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런데 훗날 그 메달이 기근이 한창이던 당시 맨체스터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보내졌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 메달은 당시 익명의 편지와 함께 보내졌는데, 거기에는 이 메달을 녹여 그 도시의 배고픈 어린이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는 것이다. 이 일은 물질에 아무런 욕심이 없었던 위대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을 나타내주는 사건이었던 것이다. 이렇게 위대한 인물인 고든은 당시 그의 일기에 다음과 같이 고백하였다고 한다. “내가 이 세상에서 가치를 지녔다고 생각하는 궁극적이고 유일한 것은 오로지 내 자신이 주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쓰여지는 것이다”라고 고백하였던 것이다. 우리의 삶을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그들에게 용기를 북돋워 주는 일에, 또한 힘들과 고통당하는 자들에게 선행을 베푸는 일을 위해 희생적으로 전력을 다하면서 끝까지 전진해야만 할 것이다.      

 아라비아 박바드의 어느 왕에게 왕자가 있었다고 한다. 왕자가 여덟 살쯤 되었을 때에 강에 나갔다가 그만 물에 떠내려가서 행방불명이 되고 말았다. 그 나라의 왕은 군대까지 동원해서 왕자를 찾았지마는 헛수고였다. 왕은 왕자의 시체라도 찾아주는 사람에게는 후한 상을 주겠노라고 광고까지 하였다. 며칠 후에 멀리 떨어진 강의 바위에서 시체가 아니라 살아있는 왕자를 찾아 내었다는 것이다. 왕은 너무 기뻐서 어쩔줄을 몰라했다. 그리고 왕자가 그 동안 무엇을 먹고 어떻게 살았는지 물었다. 그러자 왕자는 바위에 걸려 목숨을 구했으며, 매일 정해진 시간에 어김없이 물에 떠내려오는 봉지가 있었고, 그 곳에는 빵이 들어 있었다고 대답하였다. 왕은 수소문해서 그 빵을 내려보낸 사람을 찾아 냈다. 그 사람은 “벤하산”이란 사람이었던 것이다. 왕은 벤하산에게 물었다. “자네는 어떤 연유로 그런 선한 일을 했는가?” 그러자 벤하산은 “속담에 양식을 물 위에 던지라. 그리하면 몇날 후에 찾으리라”고 대답하였다는 것이다. 벤하산의 선행으로 인하여 그 나라의 왕자가 연명하며 살아날 수가 있었던 것이다.

에베소서 2:10절에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일은 하나님이 전에 에비하사 우리로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갈라디아서 6:9-10절에 보면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지니 피곤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그러므로 우리는 기회 있는 대로 모든 이에게 착한 일을 하되 더욱 믿음의 가정들에게 할지니라.”

흑인 학생 한 명이 뉴욕의 버팔로에서 새벽 잠을 설치면서 무려 10시간 동안을 시위대들이 어지러놓은 유리조각들을 청소하며 쓰레기들을 청소한 일은 너무나도 아름다운 선한 일임에 틀림이 없다. 이렇게 그가 아무런 보상도 바라지 아니하고 땀흘려서 선한 일에 힘썼을 때에 그에게는 아름다운 보상이 주어지게 된 것을 보게 된다. 특별히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주 안에서 선한 일에 힘쓰며, 선한 일을 하다가 낙심하지 아니하며 선을 행하기 위하여 헌신적으로 수고하게 될 때에 우리 아버지 하나님께서는 이 모든 것들을 기억하시며 갚아 주실 것을 분명하게 믿는다. 아멘, 할렐루야!!!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