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 보훈의 달에…….

호국 보훈의 달에…….

    6월은 호국 보훈의 달이다. 호국(護國)이란 말은 “나라를 보호한다”는 뜻이요, 보훈(保勳) 이란 “공로에 대하여 보상한다”는 뜻이다. 이를 합쳐서 “호국보훈”이란  바로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분들을 기억하고 추모함으로써, 그 분들의 공로에 보답한다”는 의미를 가지는 것이다. 이에  현충일과 6.25 한국 전쟁 기념일 그리고 제2 연평해전을 기념하는 날(6월 29일)이 있는 6월을 국가에서 “호국 보훈의 달”로 정하였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우리나라 반만년의 역사 동안에 외적들의 수많은  침탈들을 다 이겨온 우리나라이기에 항상 우리는 조상들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잊지 않으며, 특별히 지금까지 우리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Read More Read More

지금은 나라를 위하여 기도할 때입니다

지금은 나라를 위하여 기도할 때입니다

      6월은 해마다 현충일이 6월 6일에 있고, 6.25 사변일이 있는 달이다. 현충일은 대한민국의 국군 창군 이래로 국토 방위 전선에서 전사를 하거나 순직하거나 병사한 장병들, 군 노무자들, 애국 단체원 등의 충성을 기념하는 날이다. 올 해 6.25 전쟁 기념일은 6.25 전쟁 발생 69주년이 되는 날이다. 당시 북한쪽에서 북괴군들과 중공군들이 남침을 한 6.25 전쟁 가운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는지를 살펴보면,  1950년 6월 25일에 시작돼 1953년 7월 27일까지 지속된 전쟁에서 사망한 사람들은 모두 137만 4,195명에 이른다고 한다. 우선 우리나라 국군이 전쟁 중에…

Read More Read More

헹복한 가정 생활에 대하여

헹복한 가정 생활에 대하여

      어느 동네에 두 집이 서로 이웃에 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한 집은 시부모를 모시고 사는 대가족이었고, 한 집은 젊은 부부만 사는 단란한 가정이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대가족을 이루고 있는 가정은 항상 화목하여 웃음꽃이 피었는데, 부부만 사는 가정은 항상 부부싸움이 잦았다고 한다. 그래서 이 젊은 부부는 이웃집의 화목한 모습을 보고서 크나큰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왜 우리는 둘만 사는데도 매일 싸워하 하고, 아웃집은 여럿이 함께 모여 사는데도 저토록 화목한 것일까? 그래서 어느 날 젊은 부부는 과일 한 상자를…

Read More Read More

어머님을 그리워하며

어머님을 그리워하며

     지난 5월 8일은 어버이날이었고, 5월 12일 주일은 어버이 주일이었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게 되면서 살아계신 어머니를 생각해 본다. 윤춘병 작사 박재훈 작곡의 “어머님 은혜”란 노래에 보면, “높고 높은 하늘이라 말들 하지만, 나는 나는 높은 게 또 하나 있지, 낳으시고 기르시는 어머님 은혜, 푸른 하늘 그 보다도 높은 것 같애. 넓고 넓은 바다라고 말들 하지만, 나는 나는 넓은게 또 하나 있지, 사람되라 이르시는 어머님 은혜, 푸른 바다 그 보다도 넓은 것 같애.”     필자는 어머님과 아버님 사이에 낳은 4형제들…

Read More Read More

과테말라 단기 선교 후기

과테말라 단기 선교 후기

    지난 2월 중순 경에 휴스턴 기독교 교회 연합회의 임원회에서 <과테말라 단기 선교>를 가는 일이 결의가 되었고, 부족한 종을 임원회에서 준비위원장으로 임명하므로 임원진들과 함께 지난4월 말까지 과테말라 산타 마리아 비전 센터의 담장 쌓기 후원금들을 모금하느라 매우 분주하게 지내게 되었었다. 처음에는 모금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서 매우 많이 염려하면서, 심지어는 포기하려고까지 생각을 하였었는데, 하나님의 기적적인 은혜와 사랑으로 개획하였던 금액들을 초과하여서 모금이 이루어지게 된 것을 하나님 앞에 감사드리며, 또한 어려운 중에도 후원에 동참해 주신 여러 교회들과 개인들과 단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

Read More Read More

어린이 전도는 우리 기독교의 희망

어린이 전도는 우리 기독교의 희망

      올 해도 5월 5일은 어린이 날이요, 5월 8일은 어버이 날이다. 교회력으로 보면, 올 해 5월 5일 주일이 바로 어린이 주일이요, 5월 12일인 둘째 주일이 어버이 주일이다. 어린이가 없는 교회아거나 어린이가 없는 사회이거나 어린이가 없는 세상은 생각만 해도 답답하고 끔찍할 뿐이다. 동네 어귀와 골목 골목에서 어린 아이들이 떠들며 뛰노는 소리는 미래의 노래요, 생동감이 넘치는 삶의 소리인 것이다.      어린이들을 전도한다는 것은 우리 기독교의 희망이요, 참된 소망이라고 본다. 어른들의 신앙은 이제 많이 병들어가고 있고, 많이 세속화 되어 가고…

Read More Read More